:::: 이송은의 동화가 사는 집 ::::
 
 
>

 


:: [현장 행정] 동화 읽어주고 마음 읽어주는 일일동장 왔네
전진영  2017-10-18 17:15:14, Hit : 2,720, Rec. : 629

동화가 있는집에서 쓴 국민서관 인성동화, 요건 내떡 책이
여러 현장에서 쓰이고 있는 반가운 기사를 만났습니다.


[출처: 서울신문에서 제공하는 기사입니다.]
http://go.seoul.co.kr/news/newsView.php?id=20171018014004&wlog_tag3=daum#csidx6a6a4e7ebc56dfa96263e22661ebf8d

[현장 행정] 동화 읽어주고 마음 읽어주는 일일동장 왔네
이성 구로구청장 ‘찾아가는 소통행정’


이성 구로구청장이 지난 16일 서울 수궁동의 궁동어린이도서관을 방문해 아이들에게 책을 읽어준 뒤 밝게 웃으며 사진 촬영에 응하고 있다. - 구로구 제공

“학부모들이 아이들과 많이 방문하고 있나요.”

지난 16일 서울 구로구 수궁동의 궁동어린이도서관. 이성 구로구청장이 개관한 지 갓 100일을 넘긴 궁동어린이도서관을 방문해 안종태 도서관장에게 운영 현황을 묻고 부족한 점이 없는지 확인했다. 안 관장은 “최근 부쩍 늘고 있다”며 활짝 웃었다. 궁동어린이도서관은 구로꿈나무어린이도서관, 개봉어린이도서관, 글마루한옥어린이도서관에 이은 지역 내 네 번째 구립 어린이 전용 도서관이다.  

이날 이 구청장은 동화 구연자로 나서 3~5세 아이들 15명에게 ‘요건 내떡’이라는 제목의 책을 직접 연기까지 하며 읽어 주기도 했다. 요건 내떡은 떡을 무척 좋아하는 할머니와 할아버지가 떡을 사이에 두고 신경전을 벌이는 내용을 담고 있고, 배려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있다. 이 구청장은 “일일동장으로서 아이들도 보고 도서관이 잘 운영되고 있는지 확인차 왔다. 주민들에게 평소에 듣지 못했던 이야기도 들을 수 있어 좋았다”고 말했다. 구로구의 ‘일일 동장’ 프로그램이 여섯 번째 시즌을 맞이했다. 일일 동장은 발로 뛰는 소통 행정을 구현하기 위한 자리다. 2012년 이 구청장은 “주민을 만나는 최일선에 있는 동장으로서 지역 현장을 세밀하게 살피고 현안과 불만을 들을 수 있을 것”이라며 일일 동장을 자처했다. 올해는 지난 11일 개봉 2동에서 시작했고, 내달 6일 구로2동을 끝으로 마무리된다. 가족통합지원센터 건립 예정지 등 주요 사업 현장이나 저소득가구, 복지관을 집중적으로 방문할 예정이다. 개봉초, 구일중, 영일초, 우신중, 오류초 등 초중고 학부모와 만나 교육 현안과 해결방안에 대해 함께 머리를 맞댄다.이 구청장은 구민의 요구를 단순히 듣는 것에서 그치지 않는다. 구로구는 프로그램이 시작된 다음해인 2013년부터 2016년까지 15개 동으로부터 민원 496건을 접수해 436건(88.0%)을 처리·완료하거나 사업 추진을 하고 있다. 대표적인 처리 사업은 ‘자율방범대원 동계복장 마련’, ‘경로당 전기장판 지급’ 등이다. 소소하지만, 현장에서만 들을 수 있는 구민들의 목소리를 이 구청장이 소중히 여겼기에 가능한 일이었다. 주민들도 구청장과 소통할 기회과 많다는 측면에서 반기고 있다.이 구청장은 “2010년 취임 이후에 직접 현장으로 나가지 않으면 주민들을 만나기가 어렵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숨 가쁜 일정이지만 현장 방문에 잰걸음을 하게 된 이유”라면서 “쓴소리, 바른 소리 가리지 않고 주민의 의견을 경청하고 주민과 함께 호흡하는 구정을 구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범수 기자 bulse46@seoul.co.kr
http://go.seoul.co.kr/news/newsView.php?id=20171018014004&wlog_tag3=daum#csidx4604ab2ae7b03378583ccac51a06224


  : 추천   : 목록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Webdimall